쌍방울 “당 서기장 공장 방문”…중국 공장 마스크 300만 장 추가 양산

입력 2020-02-05 13:34

제보하기

쌍방울이 중국 공장 내 마스크 생산량을 대폭 늘린다. 중국 훈춘시 당 서기장이 중국 공장을 방문하는 등 지방 정부와 협의가 지속하고 있다.

쌍방울은 중국 내 마스크 상표등록 및 생산판매 허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3일 쌍방울은 중국 길림 연변 주 정부와 50만 장 마스크 공급계약을 체결해 현지 마스크 생산을 본격화한 데 이어 5일 추가로 300만 장을 더 생산하라는 주문을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이 두 달째 이어지면서 마스크 사용 급증으로 중국에서는 고성능 마스크 등 감염 예방 제품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중국 내 마스크 제작 기업들은 전염병 통제 방침에 따라 보호 마스크, 방호복, 소독액 등 방역 필수품 생산을 위해 공장을 연일 완전가동 중이지만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중국에서 생산되는 쌍방울 마스크는 미세먼지 필터를 장착한 3겹으로 제작되며 마스크에는 “정부(연변주 관리감독국)의 품질관리하에서 생산되며 위급 시 사용할 수 있다”는 내용의 스티커를 부착해 출시된다.

아울러 중국 훈춘시 당 서기장이 쌍방울 훈춘공장을 방문했다. 중국 훈춘 방송에 따르면 훈춘시 당 위원회 고옥룡 서기장은 쌍방울 그룹의 훈춘공장(트라이방직 유한공사)을 포함한 시 전역의 방역 물자 생산 실태 조사에 발 벗고 나섰다.

고옥룡 서기장은 기업의 제작 기술, 생산 공정과 근로자의 건강 상태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각 부처가 기업의 생산 방면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통합하고 주도적 소통을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

쌍방울 관계자는 “한국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산되는 마스크에 대한 중국 내 수요가 많아서 꾸준히 생산을 늘려 보급에 차질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 쌍방울은 방역 제품을 통해 중국 시장 진출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불가능”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KB국민은행, 서여의도 영업부 확진자 방문...1일까지 폐쇄
  • 2
    국민연금, '10%룰' 족쇄도 풀려…증선위 '단기매매차익 반환 예외 인정' 의결
  • 3
    한화자산운용, 5100억 증자…자본규모 국내 운용사 2위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