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89.0/1189.3, 3.1원 상승..트럼프 무역문제 강경발언

입력 2019-12-04 07:51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유럽, 남아공을 향해 무역관련 강경발언을 쏟아낸 때문이다. 특히 중국과의 1차 무역합의에 대해 연내 이뤄지지 않을수 있다고도 밝혔다. 그는 앞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대한 철강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3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89.0/1189.3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1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87.2원) 대비 3.1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8.63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082달러를, 달러·위안은 7.0695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의겸 전 대변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000만원에 매각···차액 8.8억
  • 2
    청와대 , NSC 개최...”미군기지 반환계획 논의”
  • 3
    김용익 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만성질환은 동네의원, 국민 인식 자리잡아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