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배출가스 5등급 차량 과태료 부과…혹시 내 차도 단속대상?

입력 2019-12-03 17:10수정 2019-12-04 09:20

제보하기

이제 서울 시내에 등장하면 과태료를 물게 되는 차량이 있습니다.

1일부터 배출가스를 많이 뿜는 노후 경유차량 등 5등급 차량은 서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진입이 전면 금지됐습니다. 서울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요 진출입로 45곳을 중점 단속해 이를 위반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과태료 25만 원을 부과합니다. 단속 첫날인 1일에만 416대의 차량이 적발됐죠.

혹시 내 차도 단속대상? 서울시가 전면 금지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습니다.



[인포그래픽] 배출가스 5등급 차량 과태료 부과…혹시 내 차도 단속대상?

◇배출가스 등급제란?

-모든 차량을 유종/연식/오염물질의 배출 정도에 따라 1~5등급으로 분류하는 제도

-'녹색교통지역'(사대문 내 지역) 진입 시 과태료 25만 원 부과

◇배출가스 등급 선정 기준

△경형, 소형·중형 승용차, 소형·중형 화물자동차

전기차/수소차

1등급: 모든 전기, 수소만을 사용하는 차량

2등급: 해당 없음

3등급: 해당 없음

4등급: 해당 없음

5등급: 해당 없음

휘발유·가스(하이브리드 포함)

1등급: 2009년~2016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0.019g/km 이하)

2등급: 2006년~2016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0.10g/km 이하)

3등급: 2000년~2003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0.720g/km 이하)

4등급: 1988년~1999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1.930g/km 이하)

5등급: 1987년 이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5.30g/km 이상)

경유(하이브리드 포함)

1등급: 해당 없음

2등급: 해당 없음

3등급: 2009년 9월 이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 + 탄화수소: 0.353g/km 이하, 입자상 물질: 0.005g/km 이하)

4등급: 2006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0.463g/km 이하, 입자상 물질: 0.025~0.060g/km)

5등급: 2002년 7월 1일 이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0.560g/km 이상, 입자상 물질: 0.050g/km 이상)

△대형·초대형 승용, 대형·초대형 화물 자동차

전기차/수소차

1등급: 모든 전기, 수소만을 사용하는 차량

2등급: 해당 없음

3등급: 해당 없음

4등급: 해당 없음

5등급: 해당 없음

휘발유·가스

1등급: 2016년 12월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 0.35g/kWh 이하, 탄화수소 0.10g/kWh 이하), 휘발유, 가스 (하이브리드)

2등급: 2013년, 2016년 기준 적용 차종(질소산화물 0.40g/kWh 이하, 탄화수소 0.14g/kWh 이하)

3등급: 2006년, 2009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 3.50g/kWh 이하, 탄화수소 0.55g/kWh 이하)

4등급: 2002년 7월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 3.50g/kWh 이하, 탄화수소 0.90g/kWh 이하)

5등급: 2000년 이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 5.5g/kWh 이상, 탄화수소 1.2g/kWh 이상)"

경유

1등급: 해당 없음

2등급: 2014년 기준 적용 차종 일부 (질소산화물 0.35g/kWh 이하, 탄화수소 0.12g/kWh 이하), 경유(하이브리드)

3등급: 2009년 9월 기준 적용 차종, 2014년 기준 적용 차종 일부 (2.00g/kWh 이하, 탄화수소 0.55g/kWh 이하)

4등급: 2006년 기준 적용 차종 (질소산화물+탄화수소: 0.463g/km 이하, 입자상 물질: 0.025~0.060g/km)

5등급: 2002년 7월 1일 이전 기준 (질소산화물+탄화수소 합 0.560g/km 이상, 입자상 물질 0.050g/km 이상)

◇전국 차량의 등급 분류 비율

1등급: 129만 여대(5.6%)

2등급: 913만여 대(39.4%)

3등급: 844만여 대(36.4%)

4등급: 186만여 대(8.0%)

5등급: 247만여 대(10.6%)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영탁 뉴욕전광판, “내가 왜 거기서 나와?”…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
  • 2
    속보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남 아파트 안판다"
  • 3
    박구윤, 알고 보니 음악가 집안…아버지 ‘무조건’-‘신토불이’ 등 히트 메이커

뉴스발전소 최신 뉴스

  • 1
    [헬스로그] 찝찝하고 더운 여름날, 강아지들은 괜찮을까?…진드기·열사병·보양식 챙기기
  • 2
    [넷플잌스] '엘리트들'만 다닌다는 사립학교서 살인이…국내 사립학교 학비는?
  • 3
    [가봤다] '특명' 비말차단 마스크 찾아라…"빈손으로 돌아왔습니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