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그룹 정기 임원인사…한양 대표에 김한기 부회장

입력 2019-12-03 09:17

제보하기
경영 내실화로 에너지, 개발사업 등 신사업 성과 가속화

보성그룹이 2020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중견건설사 한양 대표이사에 김한기<사진> 보성산업 대표이사 부회장을 내정했다고 3일 밝혔다. 종합 부동산개발회사인 보성산업과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대표이사는 채정섭 한양 대표이사 사장으로 정했다.

한양 대표이사로 내정된 김한기 부회장은 1984년 대림산업에 입사한 뒤 대림산업 계열사 삼호 대표이사, 대림산업 건축사업 본부장(전무, 사장), 총괄대표이사 사장, 제 11대 한국주택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4월 보성산업을 맡으며 보성그룹으로 둥지를 옮겼다.

김한기 부회장은 주택, 에너지, 인프라 분야에서 풍부한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많은 성과를 거뒀다는 평을 받는다. 이에 한양은 양질의 수주 확보는 물론 솔라파크 태양광발전, 전남 묘도 LNG 허브 터미널 등 미래 성장사업에서 상업운전과 착·준공 등 가시적 성과를 만들며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성산업과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의 대표이사로 내정된 채정섭 사장은 보성그룹의 개발사업 기반을 다진 '정통 보성맨'이다. 1992년 한양의 모그룹인 보성건설 입사 후 개발사업본부 본부장, 경영기획 실장, 대표이사 사장 등을 거쳤다.

채 사장은 최근 착공에 들어간 초고층 전망타워 청라시티타워를 비롯해 청라국제금융단지, 새만금 관광레저 개발사업, 해남 기업도시 ‘솔라시도’ 등 보성그룹의 개발사업을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이번에 내정된 대표이사들은 각 사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보성그룹 관계자는 “외부 환경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경영 안정화에 무게를 두고 검증된 내부 인사들을 중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간 침체가 예상되는 건설, 주택사업에서 LNG 가스사업,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발전, 기업도시 및 디지털 부동산 개발사업 등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며 실질적인 사업성과를 창출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현희 근황, 대학로서 연극 무대 활약…리즈시절 미모 보니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부동산 최신 뉴스

  • 1
    광주·대구·부산서 8000가구 막바지 연말 분양 대전
  • 2
    노원·금천구까지 덮친 '집값 강세'… 매물 품귀 속 갭투자 수요 가세
  • 3
    삼성물산·삼성엔지니어링, 동반성장 위한 파트너스 데이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