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중지라던 '육군 몸짱 달력', 9일부터 재판매된다

입력 2019-12-03 09:03

제보하기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군 당국이 복장을 이유로 판매를 중지했던 '육군 몸짱 달력'이 9일부터 재판매된다.

지난달 20일 현역 군인 13명은 작전이나 임무 수행 중 다친 장병의 치료비와 사망·순직한 유족의 지원금을 마련하기 위해 달력 판매를 시작했다. 소방관·경찰 등도 비슷한 취지로 몸짱 달력을 제작해 판매하고 있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사랑의 열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육군본부 보훈지원과에서 운영하는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을 통해 희생 장병들에게 기부할 계획이었다.

네티즌은 큰 관심을 보였다. 취지는 물론 홍보 영상에 나온 달력이 품질이 좋아서다. 지난달 20일 유튜브에 올라온 홍보영상은 다음 날(21일) 오후 기준 조회 수 15만4000회를 기록했고 7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하지만 육군 본부는 지난달 20일 오후 7시 판매를 시작한 뒤 하루도 지나지 않은 21일 판매를 중단했다. 상반신을 과하게 노출한 복장이 규정에 맞지 않으며, 판매 전 육군본부와 상호작용이 미흡하다는 것을 이유로 꼽았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당일 오전까지만 해도 홍보를 준비해달라고 했던 육군본부가 판매를 중단해 당황했다"며 "절차상 문제가 있었는지 몰라도 잘 풀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판매업체 측은 "판매를 시작한 지 12시간 만에 300여 건의 주문이 들어왔고, 해외에서도 구매하겠다는 문의가 쇄도했다"며 "좋은 취지인 만큼 잘 성사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판매 중지로 논란이 일자 육군은 달력 일부 사진을 수정해 판매를 다시 허용했다. 2일 군 관계자는 "제작 취지를 고려해 달력의 일부 사진을 수정한 뒤 9일부터 판매를 다시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육군 몸짱 기부 달력은 온라인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수도권 정비사업 물량, 전년 대비 70%↓…4100가구 분양 예정
  • 2
    [상보] 국제유가, 급등…WTI, 5월 88% 폭등·역대 최대 상승
  • 3
    [헬스TALK]치료가 어려운 '대퇴 경부 골절'…노년층, 가벼운 낙상도 주의해야

사회 최신 뉴스

  • 1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총 108명…이태원 클럽발 269명
  • 2
    영등포구, 여의도 앙카로공원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2952명 명단도 확보
  • 3
    성동구 “‘코로나19 증상에도 근무’ 성수동 식당 직원 관련 153명 모두 음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