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벚꽃 스캔들’에 지지율 42%로 추락

입력 2019-12-02 17:30

제보하기
10월 조사와 비교해 6%포인트 하락…‘지지하지 않는다’ 응답은 5%포인트 높아져

▲아베 신조(가운데 분홍색 넥타이) 일본 총리가 4월 15일(현지시간) 도쿄에서 정부 주관의 ‘벚꽃 보는 모임’ 행사에 참석해 초청을 받은 예술가와 운동선수, 기타 손님들과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벚꽃 스캔들’에 지지율이 추락하기 시작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2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2%로, 10월 조사와 비교해 6%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라는 응답은 35%로, 10월 조사의 30%에서 5%포인트 높아졌다. ‘관심이 없다’는 21%였다.

특히 ‘벚꽃 보는 모임’을 둘러싼 스캔들이 아베 총리의 지지율 하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가 주최한 ‘벚꽃 보는 모임’을 높고 야당이 이 행사에 반사회적 세력의 관계자가 참가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누구의 추천으로 어떤 인물이 모임에 초대됐는지 ‘밝혀야 한다’는 응답이 64%로, ‘밝힐 필요가 없다’는 21%를 세 배 이상 웃돌았다. 여기서 말하는 반사회적 세력은 일본에서 흔히 조직폭력배인 ‘야쿠자’를 뜻한다.

‘벚꽃 보는 모임’과 관련한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이 행사는 정부가 주관하지만 아베 지역구 후원회 관계자들이 대거 초청돼 아베 총리가 공적인 행사를 사유화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심지어 지난 5월 야당 의원이 벚꽃 행사 초청자 명단을 요구한 날에 정부가 이를 아예 폐기했다는 사실도 지난달 뒤늦게 드러났다. 의원의 자료 요구와 폐기가 전혀 관계가 없다는 정부의 설명에 대해 응답자의 72%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으며 ‘납득한다’는 응답률은 13%에 그쳤다.

마이니치 여론조사는 지난달 30일~이달 1일 18세 이상 유권자 961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으로 실시됐다.

일본 정부는 계속되는 논란에 내년 봄에는 아예 ‘벚꽃 보는 모임’을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행사가 중단되는 것은 거의 70년 만에 처음이라고 꼬집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역대 최장수 총리가 됐으나 최근 지지자들을 이탈시킬만한 이슈가 잇따라 터지고 있다. 9월 개각 이후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장관 2명이 잇따라 사임했다.

지지율 하락은 내년 초 도쿄 하계올림픽 개최 이전에 조기 총선을 실시하려는 아베 총리의 계획을 무산시킬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현희 근황, 대학로서 연극 무대 활약…리즈시절 미모 보니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더불어민주당, 12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
  • 2
    더불어민주당 공정수사촉구특위, 간담회 재추진… "검ㆍ경 불참했지만"
  • 3
    한국철도, 반극동 코레일테크 대표이사 해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