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부채 250조 달러 ‘사상 최대’...경기 부양 위해 또 ‘빚’

입력 2019-12-02 17:29

제보하기

▲세계 부채 증가 추이. 출처 블룸버그통신 단위 조 달러 빨간색 민간비금융부문/파란색 정부/노란색 금융부문/형광색 부채 전망치
세계 부채 증가세가 가파르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저금리 대출 증가로 인한 세계 정부·기업·가계 부채가 사상 최대인 250조 달러(약 29경6000조 원)까지 치솟았다. 이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3배 수준으로, 지구상 모든 인구 한 명당 약 3만2500달러의 빚을 지고 있는 셈이다.

세계가 전례없는 빚더미에 앉게 된 건 금융위기 이후 정책 당국자들이 경기 부양을 위해 대출을 장려한 데서 비롯됐다. 또 수년 간 이어진 최저 수준의 금리가 돈 빌리는 부담을 낮추면서 부채 증가 추세를 부채질했다. 그 결과, 올해 미국 경제의 기록적인 확장 국면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기업의 총 디폴트 가운데 미국 기업들이 70%를 차지했다. S&P글로벌레이팅스는 중국 기업들의 디폴트가 내년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선진국에서는 영업이익으로 대출이자도 못 갚는 ‘좀비 기업’ 비율이 비금융 상장 기업의 6%까지 치솟으며 수십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양호한 기업들과 생산성까지 훼손한다.

가계 부채에 있어서는 호주, 한국이 부채가 가장 많은 나라에 이름을 올렸다. 가계 부채는 현 세대 뿐 아니라 다음 세대까지 압박을 줄 수 있어 심각성이 크다. 미국 학생들은 1조5000억 달러의 빚을 지고 있으며, 그것을 갚느라 안간힘을 쓰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경기 회복을 위해 올해 들어 금리를 세 차례 인하했고, 정부의 감세 정책으로 미국 재정 적자는 GDP의 5%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세계 경기 둔화라는 파고에 맞서 글로벌 정책당국자들이 경기 부양 방법으로 공통적으로 선택하고 있는 게 바로 더 많은 부채를 지는 것이다. 유럽중앙은행(ECB)에서부터 국제통화기금(IMF)에 이르기까지 국제 금융기구들은 각국 정부에 돈을 더 풀 것을 촉구하고 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매우 완화적인 통화정책 유지가 필요하다”면서 “각국 정부가 추가 부양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재무부와 IMF에서 일했던 마크 소벨은 “선진국들의 GDP 대비 부채 비율에 관한 통념이 변하고 있다”면서 “저금리와 안전 자산에 대한 시장의 억눌린 수요를 고려할 때, 주요 선진국은 더 높은 수준의 부채를 감당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블룸버그는 저금리 대출이라도 일단 부담이 커지기 시작하면 빠져나오기 어려워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견고한 경제 성장이 부채에서 벗어나기 가장 쉬운 방법이지만 항상 다가오는 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정책 당국자들은 재정 긴축, 금융 억압(정부가 금융시장에 개입해 시장을 억압하고 왜곡하는 현상), 채무 불이행, 채무 탕감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블룸버그는 강조했다.

알리시아 가르시아 헤레로 나티시스 아시아태평양 이코노미스트는 “부채는 지속가능한 한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문제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상당한 수준의 부채가 이익으로 전환되고 있는지에 있다”고 꼬집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현희 근황, 대학로서 연극 무대 활약…리즈시절 미모 보니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더불어민주당, 12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
  • 2
    더불어민주당 공정수사촉구특위, 간담회 재추진… "검ㆍ경 불참했지만"
  • 3
    한국철도, 반극동 코레일테크 대표이사 해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