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은행 사칭 불법대출 SMS 소비자 주의 경보 발령

입력 2019-12-03 06:00수정 2019-12-03 13:22

제보하기

▲KB국민은행을 사칭한 불법대출 문자메시지. (출처=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KB국민은행 등 은행을 사칭한 불법업체의 문자메시지(SMS) 대출광고가 급증하고 있다며 3일 소비자 피해 주의 경보를 발령했다.

이 업체들은 페이스북에 '서민금융원', '국민자산관리공사'란 상호로 불법 대출 광고를 하고 있다. 서민금융진흥원과 한국자산관리공사를 사칭한 업체들이다. 한국재무관리나 국민자금지원센터 등 마치 합법적인 공공기관처럼 보이는 상호도 사용 중이다.

이들은 '대출 승인율 90% 이상', '정책자금 예산한도 소진 임박', '최근 모바일 대출신청자 급증' 등의 문구로 피해자들을 유인했다.

더욱이 불법업체들은 서민대출 문자 발신인을 '국민은행', 'KB국민지원센터' 등으로 해 마치 제도권 금융(KB국민은행)의 안내 메시지인 것처럼 위장했다.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 MG새마을금고 등의 상호를 그대로 사용한 곳도 있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민금융진흥원 등 공공기관은 페이스북 등에 서민대출 상품을 직접 광고하거나 대출 권유를 하지 않는다"라며 "은행 명칭과 흡사한 상호를 발신인으로 한 '정책자금 지원 서민대출', '서민대출 규제 대폭완화'등의 문자 메시지는 불법업체의 대출광고이므로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현희 근황, 대학로서 연극 무대 활약…리즈시절 미모 보니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라이브플렉스, 143억 규모 종속회사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 결정
  • 2
    [답변공시] 화신테크 "임시주총ㆍ자금조달ㆍ타법인출자 검토 중"
  • 3
    KJ프리텍, 79억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