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원전 수주 지원 나서는 정부…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추진에 韓 기업 관심 당부

입력 2019-12-03 06:00

제보하기
정승일 산업차관, 3~6일 폴란드 방문해 경제협력 강화 및 원전 수주 지원 활동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연합뉴스)

정부가 해외 원자력발전소 수주 지원에 나선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승일 차관은 이날부터 4일까지 폴란드를 방문해 경제협력 강화 및 원전 수주 지원 활동을 펼친다.

정 차관은 이 기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예드비가 에밀라비치(Jadwiga Emilewicz) 폴란드 개발부 장관과 피오트르 나임스키(Piortr Naimski) 총리실 에너지인프라 특명대사를 만나 양국간 산업‧원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 차관과 에밀라비치 장관은 경제협력 대상을 교역과 투자증진뿐 아니라 인프라·에너지·방산 등 분야로 확대하는 방안을 두고 머리를 맞댄다.

정 차관은 이 자리에서 폴란드가 추진 중인 신공항 건설, 자주포에 이은 방산협력 확대, 원전 분야 협력 등에 대한 우리 기업의 높은 관심과 정부의 적극적 지원 의지를 설명할 계획이다.

이어 나임스키 에너지인프라 특사를 만나 양국이 원전 분야 협력 기반을 공고히 다져가고 있음을 강조하고 폴란드의 신규 원전사업 추진 과정에서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을 당부한다.

폴란드는 2043년까지 6기 규모의 원전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연계해 한국의 원전수출협회는 5일 바르샤바에서 한·폴 원전 콘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기업 차원의 원전 수주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편, 정 차관은 5~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9 국제 에너지기구(IEA)'에 참석해 '에너지의 미래 구축(Building the future of Energy)'을 위한 협력 방안 도출에도 나선다.

IEA는 2년마다 30개 회원국의 장·차관급 인사들과 주요 에너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하는 각료이사회를 열어 전 세계 에너지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 차관은 한국이 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효율 향상,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에너지산업을 국가 혁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고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의 강점인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에너지분야에 적용한 가상발전소(VPP) 및 전력중개시장 활성화하고 소규모 국민 수요자원(DR) 시장 확대, 스마트그리드 체험단지 조성 등 다양한 신서비스와 시장을 활성화하는 사례도 알릴 계획이다.

정 차관은 IEA 각료이사회에 참석한 미국 등 주요 국가와 양자 협의를 열고 에너지 관련 현안과 협력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현희 근황, 대학로서 연극 무대 활약…리즈시절 미모 보니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더불어민주당, 12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
  • 2
    더불어민주당 공정수사촉구특위, 간담회 재추진… "검ㆍ경 불참했지만"
  • 3
    한국철도, 반극동 코레일테크 대표이사 해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