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입력 2019-11-17 15:59

제보하기

(출처=MBN '동치미' 방송캡처)

배우 선우은숙을 둘러싼 루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우은숙은 1981년 배우 이영하와 결혼했지만 2007년 이혼했다. 두 사람은 이혼한 지 10여 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명절, 자녀의 생일 등 종종 만남을 갖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선우은숙은 이영하와의 이혼 후 괴소문으로 인해 힘든 나날을 보내야 했다. 재벌과의 열애설, 재혼설 등 터무니없는 루머가 퍼졌기 때문.

선우은숙은 여러 방송에 출연해 “본 적도 없는 사람과 난 열애설이다. 연예인이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소문이 너무 오래가더라”라며 “결국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이 와서 힘들었다. 기자회견이라도 해야 하나 고민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선우은숙은 “후배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이유를 알겠더라. 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가 난다”라며 “난 지금 행복하게 잘살고 있다. 제발 소문 좀 믿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 “내년 글로벌 기술수출 5건 목표…난치성 질환자 신약 기대에 부응할 것”
  • 2
    '광명뉴타운' 2500가구 분양 봇물… 뜨거운 청약경쟁 '예고'
  • 3
    [증시 키워드] 비보존 효과에 에스텍파마↑…라정찬 악재에 네이처셀↓

사회 최신 뉴스

  • 1
    대법 '곰탕집 성추행' 사건 유죄 확정…"2심 판단 옳다"
  • 2
    아이스크림 홈런 중등, ‘중학입문 영어’ 서비스 리뉴얼 오픈
  • 3
    ‘여성 래퍼 성희롱’ 블랙넛 집유 확정…대법 "힙합 형식 빌려 성적 희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