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지소미아 연장요청에… 文 대통령 "日과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 원칙 재확인

입력 2019-11-15 21:59

제보하기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기는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청와대 본관에서 에스퍼 국방장관을 비롯,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 등을 50여 분에 걸쳐 면담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면담에서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이 미국 정부를 대신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원칙을 유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소미아 종료까지 남은 일주일 동안 일본의 태도변화 등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협정의 효력은 소멸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다만 청와대 측은 "남은 기간 일본의 변화된 입장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봉합 가능성을 일축하지는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 “내년 글로벌 기술수출 5건 목표…난치성 질환자 신약 기대에 부응할 것”
  • 2
    '광명뉴타운' 2500가구 분양 봇물… 뜨거운 청약경쟁 '예고'
  • 3
    [증시 키워드] 비보존 효과에 에스텍파마↑…라정찬 악재에 네이처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인영 "한국당 협상장으로 돌아와야… 끝까지 문 열고 기다리겠다"
  • 2
    아이스크림 돈 안돼...네슬레, ‘하겐다즈’ 매각
  • 3
    '수출계약서만 있으면 보증'…무보, 내년 2000억 원으로 지원 확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