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다시 살림 합쳤다’는 오해까지 생길 정도? 허물 無

입력 2019-11-09 15:16

선우은숙, 지인 경사에 이영하와 함께 참석?

▲출처=MBN '동치미' 방송캡처
선우은숙이 다시 살림을 합쳤다는 오해까지 생길 정도로 전 남편인 이영하와 허물없이 지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우은숙은 지인들로부터 이런 오해를 받아야 했다. 한 지인의 경사에 함께 참석했다가 벌어진 일이었다. 심지어 두 사람은 서로의 옆자리를 지켰던 터다.

보는 사람에 따라서는 오해할 수 있지만, 사실 선우은숙과 이영하게에는 ‘당연한’ 일이었다.

각자의 길을 걷게 된 것도 무려 10여년이 지났고, 꾸준히 자녀들 때문에 소통을 해야 했다. 그러다 보니 선우은숙과 이영하는 자연스럽게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이젠 부부가 아닌 서로를 의지하며 자녀를 돌보는 ‘친구’ 사이가 된 것으로 보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훈풍' 부는 서울 풍납동… '잠실올림픽아이파트' 입주권 두달새 3억 '껑충'
  • 2
    [증시 키워드] 이낙연 테마주 흥행 지속?…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발표 ‘주목’
  • 3
    단독 국세청, 재벌 3세 기업 '후니드’ 특별세무조사…무슨 일?

사회 최신 뉴스

  • 1
    edm유학센터, ‘해외대학 진학설명회’ 20일 개최
  • 2
    휴넷, 기업 2019년 법정의무교육 이수율 50% 남짓
  • 3
    YBM, 일본어말하기 SJPT 정기시험 기출문제 최초 공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