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발생

입력 2019-11-08 18:15

제보하기
7일 포획틀로 잡아…총 23건으로 늘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감염된 야생 멧돼지. (사진 제공=환경부)
강원 철원에서 잡힌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로 발생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철원 원남면 진현리에 설치한 포획틀로 잡은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이달 6일 오전 군부대는 순찰 중 포획틀에 잡힌 멧돼지를 발견해 과학원과 지자체로 신고한 후 주변 접근을 통제했다.

과학원은 같은 날 오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를 채취했고, 철원군과 군부대는 현장소독 후 사체를 매몰처리했다.

이로써 철원에서 9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으며, 전국적으로는 23건으로 늘어났다.

박찬용 환경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상황실 총괄대응팀장은 "포획된 지점은 민통선 내이나 원남면에 설치된 2차 울타리와 약 140m 떨어져 있다"며 "2차 울타리를 서둘러 확장 보완하고, 다음 주로 예정된 민통선 내 합동포획에서 이번 발생지역 일대는 울타리 보완이 완료될 때까지 유보해 줄 것을 국방부 등 관계기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2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코미팜ㆍ프로스테믹스 등 ‘上’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통합당, 서울 강남갑에 태영호 전 북한대사관 공사 전략공천
  • 2
    청와대 “중국 눈치보기 주장 유감”...”국민 이익 고려한 최선의 대응방안”
  • 3
    김형오, 안철수와 회동에 "더이상 연락 안 올 것 같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