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집행위원장 “미국, 유럽산 자동차에 관세 부과 안할 것”

입력 2019-11-08 17:34

제보하기
미국, 13일까지 25% 관세 부과 검토…EU “정보 완전”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이 지난달 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있는 EU 본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브뤼셀/AP뉴시스.
장클로드 융커 EU(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미국 정부가 유럽산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AF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U의 행정부 수반 격인 융커 위원장은 이날 한 독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정보가 완전하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가 비판을 조금 하겠지만, 자동차 관세는 부과하는 데까지 나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수입 차량과 부품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시행을 검토해왔다. 적용 대상에는 한국과 일본, EU가 거론됐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미국의 국가 안전을 위협한다고 판단되는 수입산 제품에 대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수입 차량 및 부품에 대해 지난 5월 18일까지 고율의 관세 부과를 검토하기로 했지만, 결정 시기를 180일 연장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3일까지 이와 관련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역시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지난 3일 “EU, 일본, 그밖에 다른 국가들과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부과할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자본투자 계획과 관련한 개별 기업들의 협상이 충분한 결실을 맺어 무역확장법을 완전히는 물론, 부분적으로도 시행할 필요가 없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모델 전수민, 김경진 충격 첫인상 “왜 저렇게 생겼지?”…어쩌다 결혼까지?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도 초비상...‘유럽의 우한’ 이탈리아 주변국서도 감염자 속출
  • 2
    [환율 전망] 원달러, 대외 불확실성 확대...“1213~1223원 등락 전망”
  • 3
    디즈니 최전성기 이끈 아이거 CEO, 전격 퇴임…차펙 테마파크 회장이 후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