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황교안ㆍ유승민, 전화통화로 보수통합 의견 나눠

입력 2019-11-08 13:24

제보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전화통화로 보수통합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황 대표는 8일 '민부론 후속입법 세미나'에 참석한 후 기자들에게 "다양한 소통을 하고 있다"면서도 "유 의원과의 통화 내용을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합을 위한 마음을 모으는 일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 과정에서 여러가지 협의를 하겠다"며 "대의를 우선하는, 그리고 우리를 내려놓는 자세를 갖고 같이 협의해간다면 많은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결과 나오리라 생각한다. 그 과정에 세세한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경우에 따라선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있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오전 유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일단 우리가 실무협상팀을 출범시켰으니 그쪽도 협상팀을 만들자"며 "때가 되면 조만간 한번 만나자"고 제안했다. 황 대표와 유 의원이 직접 통화한 것은 지난 9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안부 인사를 한 차례 나누고 나서 처음이다.

한국당은 홍철호ㆍ이양수 의원을 중심으로 실무협상팀을 만들었고, 황 대표는 이를 대화창구로 삼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유 의원이 '보수재건 3대 원칙' 중 하나로 내세운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데 대한 의견 교환은 없었다고 한다.

유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황 대표와 전화통화를 했으며, 보수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만들자고 얘기한 것은 사실"이라며 "통화는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양측이 통화한 시점은 유 의원이 전날 변혁 비상회의를 마치고 난 오전 11시께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2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코미팜ㆍ프로스테믹스 등 ‘上’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통합당, 서울 강남갑에 태영호 전 북한대사관 공사 전략공천
  • 2
    청와대 “중국 눈치보기 주장 유감”...”국민 이익 고려한 최선의 대응방안”
  • 3
    김형오, 안철수와 회동에 "더이상 연락 안 올 것 같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