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침체에 맥 못추는 지방…3분기 9개 시도 소매판매 감소

입력 2019-11-08 12:00

제보하기
통계청 '2019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

(자료=통계청)

지방의 소비 침체가 심상찮다. 경북은 6개분기, 충남은 4개분기 연속으로 소비가 감소했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2019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3분기 서비스업생산은 16개 시·도(세종 제외) 중 13개 시·도에서 전년 동기보다(이하 동일) 늘어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갔다. 서울(2.9%), 전남(2.1%), 제주(2.0%) 등은 금융·보험, 보건·사회복지, 도소매 등에서 호조를 보여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충북(-0.3%), 인천(-0.1%), 울산(-0.1%)은 도소매, 교육, 숙박·음식점 등에서 부진하며 감소했다.

반면 소비(소매판매)는 9개 시·도에서 감소했다. 충북(-4.2%), 대전(-2.5%), 충남(-2.3%), 경북(-2.1%), 광주(-2.0%) 등에서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컸다.

특히 경북은 지난해 2분기부터 6개분기 연속, 충남은 지난해 4분기부터 4개분기 연속 소매판매가 감소세다. 두 지역 모두 전문소매점(경북 –5.5%, 충남 –7.3%), 대형마트(경북 –7.5%, 충남 –5.4%)에서 큰 폭으로 판매가 줄었다. 3분기 감소 폭이 가장 컸던 충북은 전문소매점에서 12.7%, 대형마트에서 7.3% 판매가 급감했다.

대구, 경기, 충북, 전남은 지난해 4분기부터 3개분기 연속 소매판매가 감소세다.

그나마 면세점이 밀집한 제주와 서울은 소매판매가 각각 9.8%, 5.2% 늘었다. 두 지역에선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면세점 판매가 각각 36.6%, 29.5% 급증했다.

한편, 16개 시·도와 별도로 통계가 집계된 세종은 서비스업생산에서 부동산이 18.5% 늘었다. 소매판매에선 대형마트와 승용차·연료소매점이 각각 30.6%, 13.4% 급증했다. 통계청은 세종시의 인구가 전년 동기보다 9.1% 늘면서 소매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전현무♥이혜성 이은 열애설 주인공은…정진운♥경리, 곰신커플 탄생?
  • 2
    [수능 D-1] "2020학년도 수능 시간표·수능 준비물 확인하세요"
  • 3
    수능 자리 배치도 무엇…"11번·17번 운 좋은 것" 가장 나쁜 자리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연천 매몰지 감독 강화…"살처분 돼지 인근 하천 일제점검"
  • 2
    문재인 대통령, 고 박단비 대원 유가족과 동료들에 "깊은 위로"
  • 3
    한국당 없이 與野 157명, '개성공단ㆍ금강산관광 재개촉구 결의안' 발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