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져가는 유럽 경기둔화 우려…EU, 유로존 성장률 전망 하향

입력 2019-11-08 09:11

제보하기
무역 분쟁·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 불확실성 직면

▲벨기에 북서부에 있는 쩨브뤼헤 항만에서 지난달 24일(현지시간) EU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쩨브뤼헤/AP뉴시스.
유럽의 경기둔화 우려가 커져감에 따라 유럽연합(EU)이 올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7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EU의 정부 격인 집행위원회(EC)는 이날 올해 유로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1.2%에서 이번에 1.1%로 낮춰 잡았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 역시 1.4%에서 1.2%로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이번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은 올해 들어 유로존에 대한 경기둔화 우려는 커져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현재 유로존 경기는 전체적으로 하강 국면인데다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흐름 강화 등 각종 악재가 산재한 상태다.

EC는 이번 경제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의 이유로 미국과 중국의 무역 긴장 등 외부적 요인을 불확실성 요소로 꼽았다.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재정 담당 EU 집행위원은 성명을 통해 “현재까지 EU 경제는 그다지 우호적이지 않은 외부 환경 속에서도 회복력을 보여줬다”면서도 “그러나 무역 분쟁, 지정학적 긴장 고조, 제조업 둔화, 영국의 EU 탈퇴인 브렉시트 등 높은 불확실성에 마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라 유로존 국가들이 내수에 더 의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돔브로브스키스 집행위원은 개별 나라들에 대해서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탈리아 등 부채 수준이 높은 국가들에 부채를 줄여야 한다”며 “반면 독일 등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들은 이를 활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EU에서는 독일 등 재정건전성이 우수한 국가들에 대한 확장적 재정적책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의 올해 성장률전망은 0.4%, 내년은 1.0%로 유로존의 평균 보다는 낮다. EC는 독일의 경우 적어도 2021년까지는 흑자 예산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날 국제통화기금(IMF) 역시 올해 유로존의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1.3%)에서 1.2%로 낮춰잡았다. 장기간 지속되는 글로벌 무역 부분의 긴장에 따른 제조업 부진이 서비스 산업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지난해 유로존 경제가 1.9% 성장한 것을 고려하면 크게 둔화된 셈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전현무♥이혜성 이은 열애설 주인공은…정진운♥경리, 곰신커플 탄생?
  • 2
    [수능 D-1] "2020학년도 수능 시간표·수능 준비물 확인하세요"
  • 3
    수능 자리 배치도 무엇…"11번·17번 운 좋은 것" 가장 나쁜 자리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연천 매몰지 감독 강화…"살처분 돼지 인근 하천 일제점검"
  • 2
    문재인 대통령, 고 박단비 대원 유가족과 동료들에 "깊은 위로"
  • 3
    한국당 없이 與野 157명, '개성공단ㆍ금강산관광 재개촉구 결의안' 발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