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3분기 택배부문 수익성 개선 ‘매수’-케이프투자

입력 2019-11-08 07:57

제보하기

(자료제공=케이프투자증권)

케이프투자증권은 8일 CJ대한통운에 대해 3분기 택배부문의 수익성 개선이 시작됐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20만 원을 유지했다.

홍준기 연구원은 “회사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7.8% 증가한 887억 원으로 시장 및 당사 추정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홍 연구원은 “택배운임 인상 및 곤지암 터미널 고정비 효과로 택배부문 수익률이 개선됐다”며 “택배운임 인상에도 점유율은 47.7%로 당사 예상보다 빠르기 점유율이 회복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체 영업이익이 성장했음에도 영업외손익 및 법인세 부담으로 당기순이익이 전기 대비 감소한 부분은 아쉽다”고 평했다.

홍 연구원은 “4분기 매출액은 9.3% 증가한 2조7500억 원, 영업이익은 10.4% 증가한 965억 원을 전망한다”며 “4분기는 계절적으로 택배물량이 많고 평균단가가 높아 택배부문 매출은 14.3% 증가한 7368억 원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 2
    전현무, 이혜성과 열애 인정 후 첫 공식석상…열애 질문에 “적절치 않은 것 같아”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리얼 맛집, 육파장전골의 정체는?…'소○○○○○○' 인기 비결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일본 공정위, 라인ㆍ야후 통합에 “일본 시장만으로 판단 안 해”
  • 2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베트남에 연안 쾌속정 제공”
  • 3
    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