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54.5/1155.0, 3.85원 하락..미중 관세철폐 합의

입력 2019-11-08 07:34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이 기존 관세부과를 철폐키로 합의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뉴욕증시는 상승했고, 미국채 10년물 금리도 큰 폭으로 오르며 1.9%를 돌파해 3개월10여일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54.5/1155.0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7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59.3원) 대비 3.85원 내린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9.32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051달러를, 달러·위안은 6.9715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2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민의당, 윤미향 회견에 "의혹 명쾌하게 해명 못해… 오로지 변명"
  • 2
    윤미향 회견에 민주당 "검찰수사 뒤 입장 밝힐 것"… 정의당 "개원 전 밝혀 다행"
  • 3
    [일문일답] 11일만에 잠행 깬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출마 만류, 기억나지 않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