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60.7/1161.1, 4.7원 상승..미중 합의 연기 우려

입력 2019-11-07 07:40

역외환율은 상승했다. 미중 무역협상 합의가 12월로 연기될 수 있다는 보도가 영향을 미쳤다.

6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60.7/1161.1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7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56.9원) 대비 4.7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8.95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071달러를, 달러·위안은 7.0123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콩블리 빼빼티데이’, 캐시슬라이드 퀴즈 등장…‘ㅍㄹㅁㅇㅎㅂㅇㄹ’ 정답은?
  • 2
    ‘정답소녀’ 김수정, 역변 없이 폭풍 성장…10년 전 사진 보니 ‘똑같네’
  • 3
    [증시 키워드] 이낙연 테마주 흥행 지속?…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발표 ‘주목’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캘러닉 우버 공동창업자, 매매금지 끝나자 보유 주식 20% 매각
  • 2
    국토부, 아시아나 매각 본입찰 참여 컨소시엄 2곳에 항공업 '적격' 판정
  • 3
    보잉 “내년 1월 737 맥스 운항 재개 가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