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뉴욕에 첫 ‘모바일 픽업 매장’ 연다

입력 2019-11-05 16:40

제보하기
5일 개장…앱을 통해서만 주문·결제 가능

▲ 피츠버그 시내에 위치한 스타 벅스 커피숍 외부에 있는 간판. 매사추세츠/AP 연합뉴스.
세계적인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가 미국 뉴욕에 첫 ‘모바일 픽업 매장’을 연다고 4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뉴욕 맨해튼 펜 플라자에 위치한 이 매장은 5일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곳에서 고객들은 스마트폰의 스타벅스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서만 주문, 결제할 수 있다.

‘모바일 픽업 카페’는 편의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스타벅스의 노력 중 하나다. 최근 스타벅스는 우버의 음식배달 플랫폼 ‘우버이츠’와 손잡고 뉴욕 메트로폴리탄 지역을 포함해 16개 미국 시장에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에서는 좌석 수는 적지만, 주문과 픽업, 배송을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설계된 소형 매장을 열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채윤, 웹툰작가 변신…개그우먼 안가연도 네이버 웹툰 연재 ‘전직하는 스타들’
  • 2
    제주항공 "구조조정 관여한 바 없어"…이스타 노조 주장 정면 반박
  • 3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ㆍ램시마SC 출시 효과 기대 ‘목표가↑’-신한금융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파우치 “선벨트 지역 감염자 급증으로 미국 확진자 평균 연령 15년 낮아져”
  • 2
    [환율 전망] 중국 증시 강세로 달러 수요 약화...“1188~1195원 등락 전망”
  • 3
    [상보] 미국, ‘전면 온라인 수업’ 듣는 외국인 학생 비자 취소…유학생들 비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