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중국 루이싱 커피와 '오리온제주용암수' 수출 계약 체결

입력 2019-10-31 08:45

(사진제공=오리온)

오리온은 중국 최대 커피 체인인 ‘루이싱 커피’와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제주용암수’와 ‘고소미’ 등 자사 제품에 대한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오리온제주용암수는 제품 출시 전부터 아름다운 디자인, 미네랄워터로서의 강점 등 제품력을 글로벌 기업에 인정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연내 오리온제주용암수를 국내에 출시하고 내년 상반기 중으로 루이싱 커피에 530ml 제품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루이싱 커피는 제품 출시에 맞춰 전국 체인점에서 오리온제주용암수 론칭 프로모션을 진행하기로 했다.

고소미의 경우 다음 달부터 북경, 상해, 광주, 샤먼, 온라인 등에서 우선 판매를 진행하고 향후 전국 매장으로 판매를 확대할 방침이다.

오리온제주용암수는 풍부한 미네랄로 세계적 명수와 비견될 약알칼리성 프리미엄 미네랄워터다.

수원지는 제주도다. 원수에는 40만 년 동안 현무암에서 자연 여과돼 깨끗하고 몸에 좋은 칼슘, 마그네슘 등의 미네랄이 풍부하다.

오리온은 향후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 중국과 동남아 지역으로 오리온제주용암수를 수출해 글로벌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이를 위해 8월 LG그룹 계열의 종합물류 기업인 판토스와 한국ㆍ중국 등 글로벌 물류운송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중국 샤먼에 본사를 둔 루이싱커피는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커피 체인이다. 5월 17일 미국 나스닥에 성공적으로 상장했으며 시장가치는 60억 달러에 달한다.

오리온 관계자는 “청정 제주의 이미지를 담은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제주용암수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오리온이 보유한 글로벌 영업망과 마케팅 노하우 등을 통해 전세계인이 마시는 프리미엄 미네랄워터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카카오 페이지’ 웹툰 ‘도굴왕’ 깜짝 퀴즈 등장…파산 동료 ‘ㅇㅇㄹ ㅎㅌ’ 누구?
  • 2
    [내일 날씨] 낮부터 전국 비…“우산 챙기세요”
  • 3
    한혜진 “다신 방송 커플 안 해”…전현무, 이혜성과 새로운 공개 열애 ‘극과 극 행보’

기업 최신 뉴스

  • 1
    한창수 아시아나 사장 "안정적 수익 창출 할 수 있어"
  • 2
    광주·대전·울산·전북·전남·경남·제주 등 7개 지역 규제자유특구로 지정
  • 3
    단독 롯데주류, '위스키 상징' 부평공장 문 닫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