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제철, 3분기 실적 부진 영향 ‘52주 신저가’

입력 2019-10-30 09:22

제보하기

현대제철이 부진한 3분기 실적 영향으로 장중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30일 오전 9시 20분 기준 현대제철은 전 거래일보다 2.73%(900원) 내린 3만2050원에 거래되며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3분기 현대제철의 별도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5조 원과 339억 원으로 어닝쇼크를 기록했다”며 “내수 둔화에 따른 봉형강 및 판재류 동반 판매량 감소, 철광석 가격 급등에 의한 고로 원재료 투입단가 상승, 수요 둔화에 따른 봉형강 판가 하락 및 300억 원 규모의 일회성 비용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길 기부, 알고 보니 ‘깡’ 작곡가…저작권 수입 기부한다 '역주행의 기적'
  • 2
    이세영 해명, “성형 아닌 시술”…비포 & 애프터 사진 보니 ‘억!’
  • 3
    ‘음주운전’ 임영민 누구? ‘프듀2’ 열애+부정행위 논란…데뷔 1년 만에 ‘활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데이터노믹스 빅뱅]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글까…금융지주사법 완화해야”
  • 2
    [데이터노믹스 빅뱅] 금융그룹, 계열사 고객정보 ‘그림의 떡’
  • 3
    나이스신평, 대한항공 신용등급 'BBB+' 유지…등급 감시대상선 해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