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강협회, 2020 철강산업 전망 세미나 개최

입력 2019-10-29 16:43

제보하기
철강산업과 수요산업 전망에 대한 정보 공유

한국철강협회는 29일 오후 2시 강남구 역삼동 포스코타워 3층 이벤트홀에서 2020 철강산업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이민철 철강협회 부회장, 장윤종 포스코경영연구원 원장 등 철강업계, 수요업계, 정부 등 유관기관 관련 인사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경영연구원이 처음으로 함께 개최한 것으로 급변하는 국내외 철강 시장에 대한 분석과 전망 공유를 통해 기업경영과 산업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업계 간 정보 교류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하여 개최한 것이다.

이민철 한국철강협회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내 철강산업은 미·중 무역 전쟁, 한일 관계 악화, 수요산업 침체, 환경규제 등으로 인해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말하고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교학상장의 자세로 서로가 소통하여 내년도 철강산업의 회복과 도약을 끌어낼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윤종 포스코경영연구원 원장도 “철강업계 동반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기업 시민 정신 실천 차원에서 정보 서비스 제공 등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문기 포스코경영연구원 연구위원은 '2020년 국내 철강수급 전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2020년 철강재 수급은 자동차생산, 건설투자의 동반 부진으로 내수가 감소하고, 수출은 글로벌 수요 둔화로 정체될 것으로 예상했다.

남정임 한국철강협회의 실장은 '글로벌 통상규제와 수출시장'이란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남 실장은 “2010년 이후 전 세계 무역구제 조치가 증가 추세에 있으며, 우리나라도 총 20개국으로부터 88건의 규제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하고, 이와 같은 통상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입규제 움직임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수입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입규제 시 민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세미나에서는 신용규 판코리아메탈 대표가 철강 원자재 시장 이슈에 대해 진단하고 원자재 시장 전망에 대해 발표했으며, 이진우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이 한일관계 경색에 따른 철강산업 영향 및 일본 철강업계의 당면 과제와 대응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철강협회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2020년도 철강재 수급전망, 원료 전망, 수요산업 전망 등이 발표돼 어느 때 보다 업계의 관심이 많았으며, 특히 철강업체들이 내년도 사업 전략을 구상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KG동부제철, 세아베스틸, 세아제강, 포스코강판, 한국철강, 대한제강, 와이케이스틸 등 국내 철강업계 및 수요업계, 종합상사, 금융기관, 연구소 관계자 300명이 참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특징주] 제주반도체, 이낙연 총선 출마 가능성에 관련주 부각 ‘강세’
  • 3
    그랜저 사전계약자 절반이 3040…현대차, "내년 말까지 11만 대 판매"

기업 최신 뉴스

  • 1
    신라면세점, 연말연초 해외여행객 잡아라…"선불카드ㆍ즉시할인 '레드세일' 시작"
  • 2
    [인터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오죽하면 소상공인들이 정치한다고 나섰겠냐"
  • 3
    [윤영미의 소비자 세상] 택시 해법, 상생방안이 소비자 편익에도 좋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