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임대주택 보증가입 의무 확대

입력 2019-10-23 11:00

제보하기

민간임대주택의 임차인에 대한 보호가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을 개정해 오는 24일부터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임대보증금 보증가입 의무 대상이 확대된다. 임대보증금 보증은 임대사업자의 부도 등으로 인해 임차인이 보증금을 반환받지 못하는 경우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등 보증기관에서 임대보증금을 반환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엔 임대보증금에 대한 보증 가입 의무는 모든 민간건설임대주택과 분양주택 전부를 우선 공급받아 임대하는 민간매입임대주택으로 한정했다.

앞으로는 동일단지 내 100호 이상의 매입임대주택(시행일 이후 신규 등록 분부터 적용)도 임대보증금 보증 가입을 해야 한다.

과태료 부과 기준도 마련된다. 임대사업자가 임대의무 기간에 민간임대주택을 임대하지 않거나 양도한 경우, 임대료 증액 제한(5% 이내) 등 임대 조건을 위반한 경우에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앞으로는 임대의무 기간 중 양도 위반 시 과태료 부과 금액을 임대주택당 3000만 원으로 적용한다. 임대료 증액 제한 등 임대 조건 위반 시 과태료 부과 금액은 위반 건수와 횟수에 따라 최소 500만 원에서 최대 3000만 원까지 차등 부과한다.

분양계약서로 임대 등록할 경우에 대한 세부 기준도 마련한다. 시행령 개정을 통해 임대등록 신청일을 기준으로 분양계약서에 따른 잔금 지급일은 3개월 이내이거나 잔금 지급일 이후로 규정하고, 임대 등록 후 소유권을 취득해야 하는 기간도 현행 3년 이내에서 1년 이내로 단축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영애, 집사부일체 출연진과 단체사진 '찰칵'
  • 2
    이정은,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확정에 눈물 펑펑…"이만한 얼굴, 몸매에 시간 필요"
  • 3
    단독 김앤장, 주52시간 나홀로 ‘삐걱’…재량근로제 도입 난망

부동산 최신 뉴스

  • 1
    대대광 중대형상가 투자수익률 일제히 상승…"원도심 개발 영향"
  • 2
    LH '정부혁신박람회'서 '스마트시티 전시관' 운영
  • 3
    직주 근접 앞세운 '도심 배후지역' 몸값 쑥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