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 주지훈 때문에 실시간 검색어 장악 "호평 아니었다"

입력 2019-10-22 01:54

제보하기

(출처=KBS 캡처)

강태오가 반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21일 방송된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율무(강태오)의 정체가 드러났다. 강태오는 훗날 인조가 되는 능양군이었다.

이날 방송말미 강태오는 싸늘한 표정으로 변하며 자상했던 모습을 지웠다. 시청자들은 "반전을 넘어섰다" "최악의 캐릭터로 변했다"라며 강태오의 흑화를 놀라워했다.

강태오는 '녹두전'에 출연하기 전 한차례 실시간 검색어에 노출돼 화제가 된 바 있다. 하지만 실시감 검색어의 '강태오'는 실존 인물이 아닌 영화 '암수살인' 속 주지훈의 이름이었다.

당시 강태오는 한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는 저에 대한 호평이 있는건가 하면서 놀랐다"라며 "그 강태오가 주지훈 선배님의 배역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암수살인'을 꼭 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특징주] 제주반도체, 이낙연 총선 출마 가능성에 관련주 부각 ‘강세’
  • 3
    그랜저 사전계약자 절반이 3040…현대차, "내년 말까지 11만 대 판매"

사회 최신 뉴스

  • 1
    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10월에도 건강 이상설 휘말려 ‘황달 증세’로 입원
  • 2
    '안다르 국민기모레깅스' 오퀴즈 8시, "O지니 레깅스 솔직한 평가 요망"
  • 3
    MBC‧KBS, 문재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생중계…‘사람이 좋다’-‘꽃길만 걸어요’ 결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