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비비안, 쌍방울에 안기나…"쌍방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입력 2019-10-21 09:39

제보하기

쌍방울과 주식회사 광림이 구성한 컨소시엄이 토종 속옷기업 남영비비안 경영권 매각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남영비비안은 지난 7월 라자드 코리아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해 경영권 매각절차를 진행했다. 이번 입찰에는 쌍방울 등 국내 유명 패션 브랜드 회사 및 사모펀드(PEF)등이 참여했고, 심사를 거쳐 쌍방울과 광림이 구성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매각 대상은 남석우 남영비비안 회장(지분율 23.8%)을 비롯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 58.9%와 자회사의 지분 등이다.

쌍방울 측 관계자는 “쌍방울과 광림 컨소시엄이 62년 전통의 여성 속옷 명가인 남영비비안을 인수하게 됨으로써 쌍방울과 함께 남녀 토탈 속옷 브랜드로 국내외 내의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생산시설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원가절감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 등 광림의 해외 유통망을 활용해 수출시장 다변화의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면서 “원활한 인수를 위해 후속 절차를 마무리 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길 기부, 알고 보니 ‘깡’ 작곡가…저작권 수입 기부한다 '역주행의 기적'
  • 2
    이세영 해명, “성형 아닌 시술”…비포 & 애프터 사진 보니 ‘억!’
  • 3
    에이치엘비, 5일 권리락 발생

기업 최신 뉴스

  • 1
    삼성 준법위 "7개 계열사 대책…진전된 내용 포함돼 있어"
  • 2
    SK, 에어아시아에 1000억 규모 투자 검토
  • 3
    [피플] 이수현 본아이에프 상품개발팀 대리 “아침엔본죽, 재료 본연의 맛에 충실하고자 노력했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