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윤리위, 이준석 최고위원ㆍ지역위원장서 직위해제

입력 2019-10-18 21:57

제보하기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1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한 직위해제 징계를 결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른미래당은 윤리위원 다수 의결로 이 최고위원이 당에서 갖는 모든 직위를 해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직은 물론 지역위원장(서울 노원구병)직도 상실하게 됐다.

바른정당 출신인 이 최고위원은 앞서 안철수 전 의원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당 윤리위에 제소됐다. 당의 징계 수위는 경고, 직무정지, 직위해제, 당원권 정지, 제명 등이다.

윤리위는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제소된 바른정당 출신 하태경 의원에게 지난달 18일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려 하 의원은 최고위원직을 잃은 바 있다. 하 의원 역시 바른정당 출신으로 이 최고위원과 함께 비당권파에 속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2
    오스코텍, 유한양행의 얀센바이오테크 기술이전 마일스톤 분배
  • 3
    정재훈 사망, 그는 누구?…인디밴드 '모노폴리' 멤버·향년 33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글로벌 자동차시장, 코로나19發 침체서 벗어나나
  • 2
    페이스북, 중국 신화통신에 ‘국영매체’ 딱지...여론조성 개입 경고
  • 3
    [환율마감] 원·달러 1207.1원 ‘3개월만 최저’..위험선호+롱스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