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 인스타그램 설리 작별인사…"더할나위 없었던 만남"

입력 2019-10-16 16:00수정 2019-10-16 16:35

제보하기
최자, 설리 암시 추모 글 SNS 게시

(출처=최자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최자가 옛 연인 설리의 죽음을 애도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한 그의 글에는 고마움과 슬픔, 그리움이 동시에 묻어났다.

16일 최자는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우린 서로 인생 중 가장 아름다운 시간을 함께했다"라고 설리에 대한 추모를 남겼다. 특히 그는 "안타깝게 너를 보내지만 추억은 죽는 날까지 간직할 것"이라며 "보고싶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최자의 인스타그램 추모 글은 설리가 사망한 지난 14일 이후 이틀 만에 올라왔다. 해당 글에 직접적으로 설리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그를 향한 애도라는 점을 어렵잖게 유추할 수 있다.

한편 최자는 지난 2015년부터 설리와 2년여 간 연인 관계를 가졌다. 그러다가 2017년 3월 결별 소식이 전해져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2
    오스코텍, 유한양행의 얀센바이오테크 기술이전 마일스톤 분배
  • 3
    정재훈 사망, 그는 누구?…인디밴드 '모노폴리' 멤버·향년 33세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현충일 특선영화 '연평해전'…2002년 제2차 연평해전, 평범했던 청년들의 목숨을 건 조국수호 - 6월 6일
  • 2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3
    [내일날씨] 맑은 현충일…무더위 속 한때 소나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