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절친 설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

입력 2019-10-15 20:37

제보하기

(출처=구하라 SNS 라이브 방송 캡처)

가수 구하라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설리의 죽음을 애도했다.

15일 오후 구하라는 2분 여초 짧은 영상을 통해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설리와 또 자신을 걱정하는 팬들에게 소식을 전했다.

먼저 구하라는 “설리야. 언니가 일본에 있어서 못 가서 미안하다. 이렇게밖에 인사할 수 없는 거 너무 미안하다. 가서 그곳에서 네가 하고 싶은 대로 잘 지내”라며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열심히 할게”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구하라는 “여러분, 저 괜찮습니다. 제가 설리랑 정말 친했던 사이였기 때문에, 제가 이렇게나마 대신 인사드리고 싶어 영상을 틀었다. 죄송하고 미안하다”라며 “여러분 걱정하지 마세요. 설리야, 안녕”이라고 인사해 뭉클함을 안겼다.

앞서 설리는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설리와 친했던 구하라에 대한 걱정이 쏟아졌고 구하라는 SNS를 통해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라며 설리의 죽음을 애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특징주] 제주반도체, 이낙연 총선 출마 가능성에 관련주 부각 ‘강세’
  • 3
    그랜저 사전계약자 절반이 3040…현대차, "내년 말까지 11만 대 판매"

사회 최신 뉴스

  • 1
    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10월에도 건강 이상설 휘말려 ‘황달 증세’로 입원
  • 2
    '안다르 국민기모레깅스' 오퀴즈 8시, "O지니 레깅스 솔직한 평가 요망"
  • 3
    MBC‧KBS, 문재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생중계…‘사람이 좋다’-‘꽃길만 걸어요’ 결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