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종현 빈소 찾았던 설리, 밤늦은 시간 침통한 표정 유지

입력 2019-10-14 22:13

제보하기

(출처=설리 SNS )

故종현 사망 2주기를 앞두고 설리마저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나 대중들의 충격이 크다.

故종현은 지난 2017년 12월 18일 우울증을 떨치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故종현이 세상을 떠났을 당시, 설리는 같은 소속사 동료였던 그의 빈소를 침통한 표정으로 밤 늦은 시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의 죽음에 같은 소속사였던 종현의 죽음까지 회자되고 있는 것.

일각에서는 종현 설리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이먼트의 아티스트 관리가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우사다’ 박연수, 이혼녀가 남자를 만날 때…“제일 예뻐요” 칭찬에 감동
  • 2
    보험사에 제공된 보험계약자정보, GA에 공유 못 한다
  • 3
    키르시 40% 할인 잼특가, 맨투맨-패딩 등 최저가 특템 기회…20일 단 하루

사회 최신 뉴스

  • 1
    '티몬 블랙쿠폰', 오늘(21일) 2만명에게 2000만원 쏜다!…"매 2시간마다 선착순 적립금 받으세요"
  • 2
    ‘관악청’ 개소 1년…박준희 구청장 “주민과 직접 소통 공간 자리매김”
  • 3
    오퀴즈 갤럭시노트 이벤트, 9~13시 잇따른 선물공세…"정각에 만나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