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 보도…‘전 남친’ 최자 인스타그램에 악플 이어져

입력 2019-10-14 18:26

제보하기

(출처=최자SNS)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의 가수 겸 배우인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전 남자친구인 다이나믹 듀오 최자의 SNS에 악플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오후 설리가 성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연락이 되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긴 매니저가 현장을 방문했다가 이를 발견하고 신고했다.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지자 설리의 전 남자친구인 최자에게 악플이 이어지고 있다. 격양된 일부 네티즌이 최자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게시글에 악의적인 댓글을 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최자와 설리는 2015년 교제를 시작했지만 약 2년 7개월 말인 2017년 결별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각자의 활동을 응원하며 동료 사이로 돌아갔다.

한편, 최자는 지난 8월 10개월 만에 다이나믹 듀오 싱글 ‘Blue’를 발매했으며, 올해 정규 앨범 발매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일산의 반란’… 조정지역서 풀리자 집값 뛰고 매물 품귀
  • 2
    큐로컴, 자회사 스마젠 美 FDA 에이즈 백신 임상2상 신청 추진
  • 3
    [베스트&워스트] 넥스트사이언스, 진양곤 효과에 급등 ‘62.18%↑’

사회 최신 뉴스

  • 1
    인권위, 전국 62개 대학과 ‘제1차 대학인권센터협의회’ 개최
  • 2
    법률상 ‘노조’ 아닌데 카카오와 MOU…전국대리운전노조 위원장 벌금형 확정
  • 3
    '아리따움 단독 티썸', 인기 제품 공짜로 쓸 기회…속도 따라 바뀌는 혜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