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말레이시아 MISC사로부터 LNG선 2척 수주...4800억 규모

입력 2019-10-10 13:34

제보하기
독자 개발한 에스베슬 탑재돼 경제적 운항 가능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최대급 LNG운반선.(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말레이시아 선사인 MISC로부터 17만4000㎥급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4853억 원 규모다.

이들 선박은 미국 오일 메이저 엑슨모빌이 생산하는 액화천연가스(LNG)를 운송할 예정으로, 가장 최신의 멤브레인 타입 화물창에 재액화 장치가 장착돼 가스 증발률이 낮고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적용으로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다.

또한,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연료 소모를 줄일 수 있는 최적 항로 계획도 자동으로 수립하는 등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의 주력 LNG운반선 사양과 품질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높다"며 "기술적 강점을 활용해 LNG운반선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2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코미팜ㆍ프로스테믹스 등 ‘上’

기업 최신 뉴스

  • 1
    호텔롯데ㆍ호텔신라ㆍ신세계ㆍ현대백,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입찰 참여
  • 2
    티웨이항공, 국내 LCC 중 최초 시드니 취항
  • 3
    한진칼 "KCGI 의안상정 가처분 신청, 회사 이미지 훼손 의도 꼼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