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말레이시아 MISC사로부터 LNG선 2척 수주...4800억 규모

입력 2019-10-10 13:34

독자 개발한 에스베슬 탑재돼 경제적 운항 가능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최대급 LNG운반선.(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말레이시아 선사인 MISC로부터 17만4000㎥급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4853억 원 규모다.

이들 선박은 미국 오일 메이저 엑슨모빌이 생산하는 액화천연가스(LNG)를 운송할 예정으로, 가장 최신의 멤브레인 타입 화물창에 재액화 장치가 장착돼 가스 증발률이 낮고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적용으로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다.

또한,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연료 소모를 줄일 수 있는 최적 항로 계획도 자동으로 수립하는 등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의 주력 LNG운반선 사양과 품질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높다"며 "기술적 강점을 활용해 LNG운반선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베스트&워스트] 헬릭스미스, 신약후보 물질 유효성 입증 38.35%↑

기업 최신 뉴스

  • 1
    소비자 요청에 다시 돌아온 롯데제과 ‘갸또’
  • 2
    제주항공, 필리핀 휴양지 '보홀' 신규 취항
  • 3
    LG전자 ‘양면발전 태양광 모듈’, 국내 최초 UL인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