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서울 원룸 월세 평균 51만원 ‘보합’…투·쓰리룸 64만원 ‘소폭 상승’

입력 2019-10-10 12:07

제보하기

▲자료제공=다방
지난달 서울에 있는 원룸의 평균 월세가 오르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다방에 따르면 지난달 전용면적 33㎡ 이하의 서울 원룸의 평균 월세는 전월과 같은 51만 원으로 집계됐다.

자치구별로 보면 중랑구의 평균 월세가 전월대비 17%(7만 원) 내린 41만 원을 기록해 하락폭이 가장 컸다. 이어 서초(9%)·광진(9%)·서대문구(8%) 등에서도 원룸의 평균 월세가 하락했다.

서울 투·쓰리룸의 평균 월세는 전월대비 3%(2만 원) 하락한 64만 원으로 나타났다. 투·쓰리룸은 전용면적 60㎡ 이하의 물량을 말한다. 자치구별 월세 변동률을 보면 도봉(10%)·서대문(9%)·금천구(9%)의 월세가 큰 폭으로 내렸다. 반면 관악(6%)· 중(5%)·종로구(4%)는 소폭 상승했다.

강규호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 팀장은 “복학·졸업·취업 등이 많은 7~8월 원룸 이사 성수기가 지나가 면서 서울 원룸 월세가 전반적으로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보였다”며 “낮은 금리의 전세 대출 상품이 다양해지면서 전세를 선호하는 청년층이 늘고 있어 당분간 월세는 하락 또는 보합 흐름을 보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2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코미팜ㆍ프로스테믹스 등 ‘上’

부동산 최신 뉴스

  • 1
    여의도 '파크원' 건설 현장서 코로나19 확진자…포스코건설, 현장 폐쇄
  • 2
    분양가 상한제 부담됐나…국토부, 기본형 건축비 내려 '분양가 옥죄기’
  • 3
    한국감정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대구시에 1억원 기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