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산단공, 채용 관리 부실…"계약직 서류점수 오류로 억울한 탈락"

입력 2019-10-10 12:29수정 2019-10-10 13:29

▲국회에서 질의하는 어기구 의원(뉴시스)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의 계약직 등에 대한 채용관리가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져 재발 방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이 입수한 ‘2018년 산업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에 따른 감사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산단공은 지난해 총 20명의 계약직 직원을 신규채용 하면서 지원자 12명에 대해 자격증 및 보훈 가산점을 잘못 부여했다.

이로 인해 3배수 이내의 면접대상자에서 당초 3위였던 지원자가 탈락했고, 4위였던 지원자가 최종 합격돼 계약직 직원으로 임용됐다. 산단공은 면접탈락자 구제를 위해 2019년 계약직 직원 채용에 면접기회를 부여하기로 했으나 면접 탈락 지원자는 면접포기 의사를 밝혔다.

이에 산업부는 가산점을 잘못 부여한 산단공 채용담당자에 대한 인사업무 배제 등의 문책과 주의를 요구했다.

어 의원은 “공공기관 채용비리로 인한 국민들의 불신이 높아지고 있다"며 "산단공은 공공기관으로서 채용과 관련된 업무를 보다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베스트&워스트] 헬릭스미스, 신약후보 물질 유효성 입증 38.35%↑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피플] “과감한 실증지원으로 중소기업 국산화 성공 앞장”
  • 2
    홍남기 "디지털 무역지원 플랫폼 구축해 단기 수출활력 제고"
  • 3
    2065년 건강보험 총지출 754조, GDP 10.5% 달해…'문재인 케어 후폭풍'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