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독일에 5G 혁신 노하우 전수

입력 2019-10-10 12:28수정 2019-10-10 14:36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달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5Germany’ 국제 컨퍼런스에서 독일 내 정·재계 인사들에게 5G 혁신 스토리와 노하우를 전수했다.(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이 독일에서 열린 ‘5Germany’ 국제 컨퍼런스에서 독일 내 정·재계 인사들에게 5G 혁신 스토리와 노하우를 전수했다고 10일 밝혔다.

‘5Germany’는 독일 교통·인프라부 장관을 비롯해 BMW, 도이치텔레콤, 바스프(BASF), ABB그룹 CEO 등이 5G를 통한 산업 혁신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행사는 독일 베를린에서 지난달 27일 열렸다.

박정호 사장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이 어떻게 5G 글로벌 리더가 되었는가‘라는 주제의 화상 연설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5G 상용화 도전 여정과 5G 기반의 산업 혁신 성과를 발표했다.

회사 측은 이번 연설이 MWC 이사진을 비롯해 다수의 글로벌 통신사 CEO들을 대상으로 5G 상용화 자문 역할을 해 온 박 사장에게 독일 정·재계가 특별 요청해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독일은 제조 현장에 ICT를 접목해 모든 생산 과정을 최적화시키는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을 추진 중이다. 독일이 제조업 경쟁력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는 제조업 경쟁력이 곧 국가 경제 전반을 이끄는 핵심 동력으로 작용하며, 이를 기반으로 고용 창출 등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특히 독일을 비롯한 유럽 국가들은 현재가 5G를 통해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킬 적기라고 판단하고 있다. 바스프, 지멘스, 보쉬 등 스마트팩토리 관련 기업과 BMW, 폴크스바겐 등 대표 제조기업 중심으로 5G 도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전개되고 있다.

박 사장은 독일 등 유럽의 산업계가 SK텔레콤의 5G 혁신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자동차 제조, 자율주행, 스마트 팩토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5G 협력을 제안했다. 특히 제조 현장의 생산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5G 인빌딩’ 솔루션도 제시했다.

그는 “한국 내 독일차 수요가 지난해 약 16만대이며, 이는 한국 수입차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독일차에 5G와 AI가 결합된 T맵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탑재하면 이전까지 없었던 가치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사장은 “대한민국이 5G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었던 비결로 정부 및 5G 생태계 내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이 무엇보다 주효했다”며 “독일 내 다양한 기업들과도 5G 여정을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베스트&워스트] 헬릭스미스, 신약후보 물질 유효성 입증 38.35%↑

기업 최신 뉴스

  • 1
    GS25, 몰티져스ㆍ지구젤리 이어 'UFO우주캔디' 선봬..."해외 직소싱 상품 인기"
  • 2
    셀큐어, 일대일 맞춤 무료 피부 카운셀링 가능한 셀큐어랩 오픈
  • 3
    식약처, 업무 처리 중 소송 당한 공무원에 법률지원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