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7개월째 '경기부진' 진단…"재고율 등 감안하면 심화하진 않아"

입력 2019-10-10 12:00수정 2019-10-10 14:16

'KDI 경제동향 10월호'…"최근 소비 확대됐으나 수출 위축"

(자료=한국개발연구원(KDI))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우리 경제에 대해 7개월 연속 ‘경기 부진’ 진단을 내렸다.

KDI는 10일 발표한 ‘경제동향 10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소비가 확대됐으나, 수출이 위축되면서 경기 부진을 지속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소매판매액과 서비스업생산은 증가 폭이 확대되며 소비 부진이 완화했지만, 수출과 투자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광공업과 건설업을 중심으로 경기가 부진하다는 것이다.

먼저 8월 서비스업생산은 도소매업과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 증가로 전환되고 금융·보험업의 증가 폭이 확대되며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이 전월(1.4%)보다 높은 2.4%를 기록했다. 소매판매액 증가율도 4.1%로 전월(-0.3%)보다 대폭 확대됐다.

반면 광공업생산은 반도체와 통신방송장비 증가에도 불구하고 전자부품(-16.9%), 자동차(-11.9%)가 부진하며 전년 동월보다 2.9% 감소했다. 투자와 수출이 부진한 탓으로 8월 설비투자는 2.7%, 건설기성(시공실적)은 6.9% 각각 줄었다. 설비투자 선행지표인 9월 자본재 수입액도 반도체제조용장비(-67.7%)를 중심으로 8.0% 줄며 감소세를 이어갔다.

KDI는 “설비투자는 감소 폭이 축소됐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으며, 건설투자와 수출도 큰 폭의 감소세를 지속했다”고 지적했다. 단 “제조업 재고율과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큰 변동 없이 유지되고 있어 경기 부진이 심화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부연했다.

수출액은 8월(-13.8%)에 이어 9월에도 11.7% 감소했다. 8월 교역조건은 4.6% 하락했다. 수출은 단기적으로 반등이 어렵다. 세계 경제성장세가 둔화하고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주요국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도 강화하고 있어서다. 특히 무역갈등이 장기화하면서 세계 교역량이 감소세를 지속하고, 투자심리 악화로 제조업 경기선행지수도 가파르게 하락하는 양상이다.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0.4% 하락하며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KDI는 “전월에 비해 농산물과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 폭이 확대되며 발생한 일시적 현상이므로, 이를 수요 위축이 심화하는 것으로 해석하기는 어렵다”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을 일축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베스트&워스트] 헬릭스미스, 신약후보 물질 유효성 입증 38.35%↑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피플] “과감한 실증지원으로 중소기업 국산화 성공 앞장”
  • 2
    홍남기 "디지털 무역지원 플랫폼 구축해 단기 수출활력 제고"
  • 3
    2065년 건강보험 총지출 754조, GDP 10.5% 달해…'문재인 케어 후폭풍'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