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전진바이오팜, 완충지 연천서도 ASF 확진..멧돼지 방제 총력 ‘강세’

입력 2019-10-10 09:46

9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완충지인 경기도 연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주요 질병 전달 매개체로 꼽히는 야생멧돼지 퇴치·기피제를 생산중인 전진바이오팜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오전 9시 43분 현재 전진바이오팜은 전일 대비 490원(6.00%) 오른 8650원에 거래 중이다.

전진바이오팜의 야생멧돼지 퇴치·기피제 특허제품은 현재 조달청의 인증을 받고 공급 중이다. 해당 제품은 야생 멧돼지의 후각 및 미각을 자극해 접근을 차단 할 수 있으며 천연 유래 물질을 기반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의 경우 ASF 바이러스의 박멸 방법으로 야생멧돼지 퇴치를 꼽고 있다. 스페인은 30년이 걸린 가운데 체코는 ASF 박멸에 2년을 소요했다. 체코 방역당국은 '진공 상태'로 표현할 만큼 야생멧돼지 절멸까지 염두에 두고 목표로 개체수를 적극적으로 줄였다. 최초 발병지역 주변을 집중적인 멧돼지 사냥지역으로 정하고, 야생멧돼지 사냥과 폐사체 확인에 역량을 집중했다. 퇴치·기피제는 야생멧돼지 몰이 및 사냥에 필요한 제품이며, 전진바이오팜이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 달째 횡보 비트코인…8000달러가 분수령
  • 2
    [BioS]셀트리온, 램시마 'IBD 효능 입증' 3상 연구결과는
  • 3
    ‘라디오스타’ 엄홍길, 故박무택 대원 시신 수습 못 해…1년간 에베레스트에 매달려 있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포스코인터내셔널, 3분기 영업익 1633억…전년比 135.7%↑
  • 2
    도화엔지니어링, 475억 규모 일본 니시고 태양광발전 공사 수주
  • 3
    [특징주] 두산솔루스, 분할 상장 이후 5거래일 연속 상한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