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97.7/1198.0, 5.55원 상승..기술적 반등

입력 2019-10-10 07:45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최근 하락에 따른 되돌림 성격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위험자산선호 현상을 보인 것과는 딴 판이다.

9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97.7/1198.0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8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93.1원) 대비 5.5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7.22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0975달러를, 달러·위안은 7.1383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 달째 횡보 비트코인…8000달러가 분수령
  • 2
    [BioS]셀트리온, 램시마 'IBD 효능 입증' 3상 연구결과는
  • 3
    ‘라디오스타’ 엄홍길, 故박무택 대원 시신 수습 못 해…1년간 에베레스트에 매달려 있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한전 2000억원 규모 원화 지속가능채권 발행
  • 2
    미국 백악관도 구글 ‘양자우월성’ 도달에 고무…“자랑스럽다, 다음 진전 기대”
  • 3
    공정위·경기도, 공정경제 구현 협력체계 한층 강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