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화학상, 구디너프ㆍ휘팅엄ㆍ요시노 공동 수상…“리튬 이온 배터리 발전 기여”

입력 2019-10-09 19:25

제보하기

올해 노벨화학상은 존 구디너프(미국), 스탠리 휘팅엄(영국), 요시노 아키라(일본) 등 3명의 화학자가 공동 수상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9일(현지시간) 리튬 이온 배터리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이들 3명을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왕립과학원은 구디너프 등에 대해 가벼우면서도 재충전이 가능한 리튬 이온 배터리가 개발돼 무선·화학연료 제로 사회의 토대를 마련하는 등 인류의 일상을 혁신했다고 평가했다. 스마트폰, 노트북 컴퓨터, 전기자동차 등이 응용 사례로 꼽혔다.

특히 구디너프는 현재 97세로 최고령 노벨상 수상자가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온라인 개학 강행 조짐에, 교육계 “졸속수업 가능성 커”…개학 연기 ‘한목소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정 총리 "지역·국적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 2주간 격리"
  • 2
    김종인 "올해 예산 20% 항목변경해 100조 확보해야"
  • 3
    네덜란드, 중국산 마스크 60만 장 리콜 조치...“품질 기준 미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