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美대선 여론조사서 바이든 제치고 첫 1위

입력 2019-10-09 16:00

제보하기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AF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제치고 처음으로 야권 선두에 올라섰다.

미국 정치정보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이 8일(현지시간) 발표한 각종 여론조사 평균치에 따르면 민주당 대선 후보 중 좌파인 워런의 지지율은 26.6%로, 바이든 전 부통령(26.4%)을 근소한 격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각종 여론조사 평균치에서는 지금까지 버락 오바마 전 정권에서 부통령을 지낸 중도·온건파 바이든이 일관되게 1위를 달렸다. 다른 후보가 1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워런은 부유층에 대한 증세와 학자금 대출 탕감 등의 정책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최근 보름 사이에 지지율을 10%포인트나 늘리는 한편, 바이든은 자녀가 우크라이나에서 부정하게 이익을 챙겼다고 트럼프 진영으로부터 지속적으로 공격을 받는 등 수세에 몰려 지지율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또 이달 1일 심장발작으로 병원에 입원하는 등 건강 상의 불안이 전해진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지지율이 14.6%로 떨어지며 3위가 됐다.

다만 페이스북 등 대기업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며 대기업의 해체를 주장하는 워런의 급진적인 정책에는 재계에서 우려의 소리가 나온다. 이에 워런이 앞으로도 지지율을 계속 늘릴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이순재 고액기부자 가입·한상헌 사생활 논란·하정우 측근 "사실 아니다"·김철민, 펜벤다졸 5개월 차 "뇌 MRI 정상"·이신영 "일진설 올린 동창, 돈 달라며 협박" (문화)
  • 2
    정동원, 남진 ‘우수’ 열창…원곡자도 놀란 실력 “괴물 신인이다” 최고의 칭찬
  • 3
    광주 코로나 확진자 발생, 서구 지역 30대 남성…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이력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동서발전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막는다…종합지원대책 시행"
  • 2
    [상보] 코로나19 확진자 52명·검사자 1562명 증가
  • 3
    정부 "대구ㆍ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총력 대응하겠다는 뜻"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