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비용 감당 못해”…건설업계 10곳 중 1곳이 ‘좀비기업’

입력 2019-10-09 14:47

제보하기
건설정책연구원 분석, 1433개 건설사 중 146곳이 한계기업

▲강원도 한 아파트 건설현장.(사진 제공=연합뉴스)
건설업계에서 영업이익이 적어 그 해 이자비용도 내지 못하는 일명 ‘좀비기업’이 전체 건설사의 10%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9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이 외부감사 대상 건설업체 1833개 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영업이익이 이자 비용보다도 적어 이자 상환이 여의치 않은 기업이 28%(514개)에 달했다. 지난 2017년 23.8%보다 4.2%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특히 이같은 상황이 3년 연속 지속된 한계기업(좀비기업)은 3년 연속 경영실적을 제출한 1433개 업체 중 146개 사로, 10.4%에 달했다. 2017년 기준 한계기업 비중(9.2%)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값인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부실업체를 뜻한다.

이들 한계기업 중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83.6%에 달해 대형 기업보다 경영 사정이 더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그동안 양호한 실적을 보였던 건축, 건설장비, 설비관련 업종의 수익성이 악화하면서 한계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건설기업의 경영 실적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개선되다가 지난해 수익성과 성장성이 모두 악화됐다. 2016년과 2017년 각각 5.3%, 8.5%였던 매출액 증가폭이 지난해 0.3%로 크게 둔화했고,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2017년 4.1%까지 회복됐다가 지난해 3.9%로 떨어졌다.

김태준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한계기업의 지속적인 증가는 산업 생산성 저하 등 다양한 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며 “최근 정부 규제로 주택경기가 꺾이는 상황에서 건설업체들은 사업구조를 면밀히 분석해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부동산 최신 뉴스

  • 1
    LH, 자재·공법선정위 개최 계획 공개…우수 기업 신기술 발굴
  • 2
    LH, 올해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방식 매입공고
  • 3
    [오늘의 청약일정] 경기 수원시 ‘매교역푸르지오SK뷰’ 당첨자 발표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