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국채과장 “30년 국채선물 검토하고 있지 않다”

입력 2019-10-08 18:17

제보하기
“PD 일정부문 의무 지워야할 사항 의견수렴해야..장기물은 잠기는 물량”

“30년 국채선물은 현 시점에서는 내부적으로도 구체적으로도 검토하고 있지 않다.”

이제훈 기획재정부 국채과장은 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기획재정부와 연합인포맥스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6회 KTB(Korea Treasury Bonds·국채)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한 자리에서 2016년 논의됐던 30년 국채선물 상장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30년 국채선물 도입은 기재부 판단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시장 조성과 활성화를 위해서는 PD(국고채전문딜러) 기관들에게 일정 부문 의무를 지워야 한다. 의견 수렴 등 신중히 검토해야 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과장은 또 “유동성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 장기물은 대부분 잠기는 물량(만기보유 성격의 종목)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악플러 고소 경고·정글의 법칙 종영·플레디스 한성수, 저작권 부당 이익 의혹·쌍갑포차 전창근 논란에 JTBC "근거 없어"·'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재수사 (연예)
  • 2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3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스피 넘어선 코스닥 거래대금…‘역대 최고’ 경신하나
  • 2
    에코마케팅, 대주주 소유 16만 주 우리사주조합에 무상증여
  • 3
    내츄럴엔도텍, 40억 원 규모 사모CB 발행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