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태풍 '미탁' 피해지역 복구 위해 20억 원 지원

입력 2019-10-08 14:16

성금 조성에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등 8개 계열사 참여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수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가전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 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해 조성된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돼 피해 지역 주민과 해당 지역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에스원과 삼성물산은 담요와 생활용품 등으로 구성된 1100여 개의 구호키트를 지원했고, 앞으로도 필요한 수량만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침수 전자제품 무상 점검과 세척 서비스를 진행하고, 삼성카드는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카드 대출금리 할인 등 특별금융지원을 시행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SSF샵 슈퍼 페이백 대란', 캐시슬라이드 초성퀴즈 등장…"ㅇㅇㅋㅇ 페이백 혜택" 정답은?
  • 2
    한 달째 횡보 비트코인…8000달러가 분수령
  • 3
    [BioS]셀트리온, 램시마 'IBD 효능 입증' 3상 연구결과는

사회 최신 뉴스

  • 1
    2022년까지 수소차 4000대 보급…박원순 시장 전용차도 교체
  • 2
    '세포라' 韓 출사표…"겔랑·입생로랑·디올에 설화수까지" 글로벌 콜렉션
  • 3
    하리수 분노→'골초+욕쟁이' 유언비어 악플러와 설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