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뉴프라이드, 미국 대마 재배 급증..의약용 CBD 확대 수혜 '강세’

입력 2019-10-08 09:12

제보하기

뉴프라이드가 미국 농가의 대마 재배 급증 소식에 강세다. 특히 의약용 칸나비디올(CBD) 시장 확대 증가가 예상되면서 뉴프라이드의 수혜가 예상된다.

8일 오전 9시 11분 현재 뉴프라이드는 전일 대비 55원(4.53%) 오른 1270원에 거래 중이다.

전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영향으로 수십 년간 옥수수와 콩을 주로 재배하던 미 농가들이 해당 작물의 수출 불확실성이 커지자 대마 재배에서 살길을 찾고 있다. 미국 정부는 2018년 12월, 농업법을 개정해 산업용 대마를 전면적으로 허용했다.

올해에만 일리노이주를 포함한 13개 주가 대마 재배에 들어갔다. 2018년 대마 재배 농지 규모가 7만8000헥타르였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28만5000헥타르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올해 재배된 대마 가운데 78%가 CBD에 사용될 예정이다

뉴프라이드는 미국 현지에 ‘재배-추출-제조-유통’까지 모두 아우르는 ‘올인원(All-in-One)’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최근 전 세계적으로 칸나비디올(CBD), 햄프(Hemp) 등 칸나비스 관련 제품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 오일 활용 상품 개발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02/27)
  • 2
    외국인 대규모 ‘셀코리아’ 행진...한달새 2조 넘게 팔아
  • 3
    카페24, 4분기 아쉬운 거래액 성장률 ‘목표가↓’-이베스트투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