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문성혁 장관 "해양수산업 체질개선ㆍ미래 신산업 육성"

입력 2019-10-04 10:54

제보하기
4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4일 해수부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출처=국회방송)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4일 "해운, 수산 등 주력 해양수산업의 근본적인 체질개선과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운경기의 회복은 더딘 상황이며 연근해 수산자원의 감소와 함께 연안과 어촌 활력 저하는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운 산업 재건을 본격화하겠다"며 "내년 상반기부터 지난해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 선박을 단계적으로 투입하는 등 해운 물류 기업의 선박 경쟁력 확보를 가시화하고, 안정적인 화물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 제2신항과 광양항 등 지역별 항만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해외 물류센터·터미널 확보를 통해 국내외 물류 거점 조성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침체한 수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체질 개선과 혁신에 주력하겠다"며 "자원 관리형 어업 구조가 정착될 수 있도록 TAC(총허용어획량) 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정부 직권 지정의 근거를 마련하고 불법 어업 처벌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어촌 재생 사업인 '어촌뉴딜 300 사업' 대상지를 내년 100개소로 확대하고 해양 쓰레기 감소에 힘을 쏟는 한편, 항만 미세먼지를 2022년까지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해양수산 산업의 미래 성장기반 강화에 힘쓰겠다"며 "항만 자동화와 자율운항선박 개발 등 해운항만물류산업의 자동화·지능화를 추진하고 스마트 양식장과 연관 산업을 집적한 클러스터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또 "해양수산 스마트화 전략이라는 중장기 틀 내에서 해양수산 분야 전반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지난달 미국이 우리나라를 예비 불법(IUU) 어업국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이번 미국의 예비 IUU 어업국 지정 조치를 반성의 계기로 삼아 벌칙 체계 개편을 포함한 불법 어업 방지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영국, 한국 등 59개국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 면제
  • 2
    캐나다,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 중단...홍콩보안법 이후 첫 사법관계 단절
  • 3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트럼프,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행사 참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