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모바일 운전면허 서비스 도입

입력 2019-10-02 09:01수정 2019-10-02 10:00

제보하기

▲통신3사는 본인인증 앱 ‘PASS(패스)’ 기반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ICT 규제 샌드박스 임시허가를 취득하고 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서비스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사진제공=KT)

국내 이동통신 3사가 경찰청과 손잡고 편의성과 보안성을 강화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추진한다.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 ‘PASS(패스)’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공동개발하기 위해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영상 경찰청 교통국장, 김종호 도로교통공단 미래전략실장, 박수철 KT 금융플랫폼사업담당,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 유닛장, 남승한 LG유플러스 e-Biz사업담당 등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통신3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획득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관련 임시허가를 바탕으로 추진됐다. 통신3사는 ‘PASS’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하는 논의를 시작으로 내년 1분기까지 자사 고객들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업할 계획이다.

통신3사는 ‘PASS’ 이용자가 대면∙비대면 환경에서 간편하게 자신의 운전자격이나 자신의 신원을 증명하는 등 기존 실물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법적 지위를 가진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휴대전화 이용자가 ‘PASS’ 앱에서 이용약관에 동의한 후 실물 운전면허증을 등록하면 이용할 수 있다. QR코드나 바코드 형태로 표출되는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경찰청∙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돼 실시간으로 소유자의 운전자격 및 신원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블록체인과 같은 다양한 보안 기술을 적용, 고객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가 확대되면 편의성뿐만 아니라 교통안전이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공유차량이나 공유 전동 킥보드 서비스 같이 운전자격 확인이 필요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에 적용되면 개인정보 유출 및 운전면허증 도용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여 교통안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통신3사는 공유차량 서비스 사업자 ‘쏘카’와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도입·적용을 적극 타진해 나갈 계획이다. ‘쏘카’서비스 이용자가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로 본인여부 확인과 운전자격을 증명하면, 명의도용이나 무면허 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앞선 기술 도입을 통해 부정사용을 방지하고 고객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2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기업 최신 뉴스

  • 1
    파라다이스시티 “미쉐린 셰프의 정통 광동식 ‘차슈’ 다채롭게 즐기세요”
  • 2
    마켓컬리, 확진자 나온 물류센터 코로나 검진 319명 중 297명 '음성'
  • 3
    금융위 산하 감리위, KT&G 분식회계 '고의 없다' 판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