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대어급 상장 예고 줄이어…4분기 IPO 기대감↑

입력 2019-09-30 08:12

증시 부진으로 위축됐던 기업공개(IPO) 시장이 4분기 다시 되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어급’ 코스피 기업들이 잇따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상장 절차가 빠른 기업은 10월 말 상장이 예정된 롯데리츠다.

(자료제공=롯데리츠)

롯데리츠는 롯데쇼핑이 보유한 부동산 자산의 유동화를 목적으로 하는 부동산투자회사로, 공모 예정 금액은 4084억~4299억 원 수준이다. 다음 달 2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후, 8~11일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침대 매트리스 및 가구 제조업체 지누스는 미국 아마존에서 매트리스 분야 베스트셀러에 오른 기업으로, 공모 예정 금액은 약 2417억~2719억 원 규모다.

대기업집단 계열사인 자이에스앤디와 한화시스템 역시 상장을 대기 중이다.

자이에스앤디는 GS건설의 자회사로, 공모 예정 금액은 약 370억~458억 원이며 상장은 11월 초로 예정돼 있다.

이밖에 한국조선해양이 지분 전량을 보유한 현대에너지솔루션이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고,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이 운영하는 유수홀딩스의 계열사 싸이버로지텍과 자동차 부품 업체 센트랄모텍은 예비심사를 청구한 상태다.

현재까지 올해 코스피 상장에 성공한 기업은 드림텍과 현대오토에버 등 두 곳이 전부다.

지난해엔 애경산업과 롯데정보통신, 티웨이항공, 우진아이엔에스, 이리츠코크렙, 신한알파리츠 등 6곳이 코스피에 상장됐다.

업계는 4분기 들어 IPO 예정 기업들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올해 코스피 IPO 가뭄도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토스 빼고 볼 거 없다"…대어 빠진 제3 인터넷은행, 예견된 흥행 실패
  • 2
    '1강2약' 인터넷은행에 토스·소소·파밀리아 3곳 출사표
  • 3
    세화아이엠씨 “210억 규모 조세범처벌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