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프놈펜행 아시아나 항공, 승객 난동에 긴급 회항

입력 2019-09-28 11:26

(출처=아시아나)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비상구 좌석 승객이 비상문을 열려고 시도해 회항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0분 인천공항에서 프놈펜으로 향하던 OZ739편(A321네오) 여객기가 이륙 30분 만에 ‘비상구 에러(오류) 메시지’로 긴급 회항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좌측 날개 인근 비상구 좌석에 앉은 중년 남성이 비상구 손잡이를 건드리면서 오류 메시지 경고음이 켜진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비상문은 열리지 않았지만, 에러 메시지가 발생하면서 승객 안전을 위해 회항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해당 여객기는 안전한 착륙을 위해 서해 상공에서 연료를 소모한 뒤 오후 11시 30분께 인천공항에 착륙했다. 이번 회항으로 승객 181명이 불편을 겪었고, 아시아나항공은 연료 비용 등 손실을 봤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프놈펜 공항 활주로 폐쇄 시간 등을 고려해 이날 새벽 3시 30분 해당 항공편을 인천에서 프놈펜으로 다시 띄웠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승객은 인천에서 공항경찰대에 넘겨져 조사받을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사회 최신 뉴스

  • 1
    ‘마법의 성’ 구본승 촬영 때문에 119 구조대·소방차까지 동원
  • 2
    스타쉽·MBK엔터테인먼트, ‘프로듀스 x101’서 '기막힌' 편차에 개입? “알파고가 아니고서야”
  • 3
    씨름선수 박정우, 아이돌 못지않은 조각 미남…현장에 대포 카메라까지 ‘인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