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KR모터스와 조인트벤처 설립…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에 도전

입력 2019-09-23 08:55

▲(왼쪽부터) 이태권 바로고 대표, 원성역 KR모터스 이사회 의장(사진제공=바로고)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바로고가 이륜차 제조기업 KR모터스와 조인트 벤처 ‘무빙(Moving)’을 설립하고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

23일 바로고는 이륜 물류 업계 생태계 발전을 위해 양사가 조인트 벤처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보로고는 무빙을 설립해 IT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모빌리티 플랫폼을 단계적으로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무빙은 먼저 전기모터 기반의 전기 스쿠터(EV) 모델을 개발에 나선다. 이후 해당 모델에 원격제어, 차량·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주행 정보, 안전운행 어시스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이륜차 전용 솔루션을 적용해 데이터를 수집할 예정이다.

이륜차 전용 솔루션으로 수집된 빅데이터는 향후 라이더 이륜차 보험, 라이더 금융 상품, 충전 스테이션, 커넥티드 고객관리 등의 영역에서 활용할 계획이다.

원성역 KR모터스 이사회 의장은 "양사는 각자 영역에서 독보적인 장점을 보유하고 있고, 엄청난 시너지를 바탕으로 향후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KR모터스는 경쟁력 있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로고 관계자는 “이 사업에는 기존 킥보드 대여와 같은 퍼스널 모빌리티를 공유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에서 한단계 발전된 내용을 담아 냈다"며 "모빌리티 플랫폼에서 얻는 빅데이터와 바로고만의 근거리 물류 노하우를 접목해 라스트 마일 생태계를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기업 최신 뉴스

  • 1
    안현호 KAI 사장 “국산헬기는 선진국형 산업…정책지원 절실”
  • 2
    금호타이어 노사, 단체교섭 잠정합의 도출
  • 3
    식약처, 세균발육 양성 '한우갈비탕' 회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